간행물관리 보기
동아시아 전후처리와 중·소갈등(1941~1952) pdf
동아시아 전후처리와 중·소갈등(1941~1952) 저자 정형아 | 발간일 2019.12.20. | 조회수 195

이 책은 태평양전쟁 발발이 후 결성된 미국, 영국, 소련, 중국의 동맹체제에서 중국과 소련의 갈등을 주로 다루고 있다. 책은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다. 제1부는 중·소 양국의 갈등 배경이 되는 4개국의 동맹 성립과 소련의 대일전 참전조건을 검토하였다. 제2부는 일본의 항복 일주일 전에 중국 동북으로 출병한 소련군의 자의적인 전후 처리와 철군 지연이 빚어내는 중·소 갈등의 내용을 기술하였다. 이 과정에서 중국공산당을 지원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소련이 어겼다고 판단한 중국 장제스 정부는 소련을 유엔에 제소하였다. 제3부는 유엔에서 벌어진 중국과 소련의 대립을 다루었다. 중·소 양국 문제에서 시작한 정치적 대립은 유엔에서의 중국대표권문제, 6·25전쟁 발발 후 미국의 제7함대 이동, 중국 인민해방군의 6·25전쟁 개입 문제로 확대되었다. 이 책은 전후 처리에서 시작된 중·소 갈등이 국제사회의 정치적 대립으로 이어졌고, 동아시아의 냉전이라는 또 다른 전쟁을 초래하였음을 강조하고 있다.

내용 및 목차


<목차>

 

발간사

 

서론

 

제1부 태평양전쟁 발발 이후 동맹의 성립과 갈등의 맹아(1941-1945)

 제1장 대동맹체제의 성립과 중국

 제2장 동맹체제 유지와 미국의 영향

 제3장 중소교섭과 동맹조약의 체결

 

제2부 중국 동북지역 전후처리와 중·소갈등(1945-1949)

 제4장 소련의 적산반출과 미·중의 대응

 제5장 소련의 철군 지연

 제6장 소련의 동북지역 중공군 지원

 

제3부 유엔에서의 중·미·소 대립(1949-1952)

 제7장 1945년 조약 위배에 관한 대립

 제8장 유엔의 중국대표권을 둘러싼 대립

 제9장 동북아 영토침범 문제에 관한 대립

 

결론

 

부록 : 주요 사건 일지

 

참고문헌

발간부서

전쟁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