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언론보도
글번호
i_47000000000079
일 자
2003.10.02 13:54:48
조회수
2043
글쓴이
관리자
제목 : 中과6·25 공동연구 과거사 인식차 해소


제목 : "中과6·25 공동연구 과거사 인식차 해소"

수록 : 국방일보,2003.08.28

“미국·일본·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과의 연구 교류·협력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의 경우 6·25전쟁에 대한 공동연구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습니다.”

하재평(河載平·58·예비역 육군소장·前 한미연합사 부참모장·사진) 군사편찬연구소장은 27일 “6·25전쟁을 주제로 중국과 공동연구를 하게 되면 균형잡힌 시각으로 과거사에 대한 인식의 차를 줄여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역사를 보는 서로 다른 2개의 시각이 존재하지만 공동연구를 통해 과거사 문제에 대한 오해를 해소하게 되면 궁극적으로 평화기반을 확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소장은 국제 세미나를 통해 한·중 양국 간 공동연구에 대한 가능성을 타진하고 필요성을 공유한 상태라고 했다.

하소장은 “중국의 6·25전쟁 연구는 이른바 ‘항미원조전쟁’(抗美援朝戰爭) 공간사 발간 등 이미 상당한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지난해 중국 군사(軍史)연구의 중심인 군사과학원을 방문했을 때 깊은 인상을 받아 공동연구를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공동연구를 통해 그동안 접근하기 힘들었던 북한군 관련 사료와 중국의 자료 등을 통해 더욱 균형잡힌 연구결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하소장은 또 “제2차 세계대전 당사국인 독일과 러시아·일본이 함께 공동연구를 한 사례가 있다”며 “6·25전쟁도 다수 국가가 관련돼 있는 만큼 공동연구의 범위가 넓어질수록 더욱 객관적이고 종합적인 ‘역사’가 그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책 현안이 되고 있는 군사문제에 대해서도 역사적 자료와 조언을 통해 효율적인 정책추진을 뒷받침하는 것 또한 우리 연구소의 역할입니다. 이를 위해 군사편찬뿐만 아니라 자료수집 기능을 확대하는 데에도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하소장은 이를 위해 최근 조사연구부에서 관계자들의 증언을 중심으로 관련 자료를 정리, ‘노근리사건 조사 결과 보고’를 발간했고 제주 4·3사건과 관련, 정부 측 조사단에 참여해 진실규명 작업을 벌였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과거사 규명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크게 늘고 있는 것과 관련, “군사편찬연구소가 국방부 직할로 창설됨에 따라 군자료를 관리하고 있는 국방부·합참·각군 본부와의 업무협조나 관련자료의 조사가 더욱 원활해졌다”고 말했다.

“군사의 연구와 편찬이 군인들만의 전유물은 아닙니다. 세계적 추세가 군사연구에 민간 연구기관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군은 자료제공이나 자문 역할을 하고 민간연구기관의 연구성과를 토대로 정책수립에 반영하고 있습니다.”

군사는 역사적 기록인 동시에 피와 땀이 맺혀 있는 소중한 희생의 대가라는 국민적 공감대 속에 민간 차원의 군사연구가 더욱 절실히 요구된다는 하소장은 지금의 연구가 미래에 다가올 위협에 대비하는 초석이 될 것으로 믿는다며 앞으로 더욱 깊이 있고 폭넓은 전쟁사 연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수정 삭제
목록으로
다음글 한국전쟁사 10년 걸쳐 재조명
이전글 북한의 생존딜레마와 核